목사님 컬럼

[목회서신] 선의 희미한 가능성을 붙잡고 김기석21-09-16
[목회서신] 꽃을 먹는 새 김기석21-09-09
[목회서신] 우리 속의 빛이 어둡지 않은가? 김기석21-09-02
추상적인 사랑을 넘어 김기석21-09-01
성급함이라는 원죄 김기석21-08-28
[목회서신] 서로 남의 짐을 져 주십시오 김기석21-08-26
[목회서신] 우리 사이에서 거니시는 분 김기석21-08-19
[목회서신] 캄캄한 밤에 다닐지라도 김기석21-08-12
프레임에 갇힌 사람들 김기석21-08-05
[목회서신] 밤은 밤에게, 낮은 낮에게 김기석21-08-05